[나도 샤론최?]이거 하나면 나도 샤론최처럼 지니톡고2[리뷰]


[나도 샤론최?]이거 하나면 나도 샤론최처럼 지니톡고2[리뷰]

해외여행에서 가장 극복하기 어려운 장벽은 역시 언어다. 만약 방문지의 언어를 전혀 구사할 수 없다면 물 한잔을 요청하거나, 상품을 구매하는 것조차 어려운 일이 되고, 표를 예매하거나 길을 잃어버렸을 때는 대단히 곤란해진다. 외국인과 의사소통이 되지 않을 경우 힘들어지는 것은 전 세계인이 공통으로 겪는 일이다.2016년을 전후로 인공신경망을 사용한 번역이 도입되면서 전 세계 언어의 장벽이 한 꺼풀 벗겨지는 듯했지만, 비영어권 국가나 어순이 다른 국가에서는 번역 정확도가 다소 떨어져 언어 장벽을 철폐하는데는 실패했다. 또한 휴대용으로 쓰기 위해서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수밖에 없는데, 배터리 소모량은 물.......


원문링크 : [나도 샤론최?]이거 하나면 나도 샤론최처럼 지니톡고2[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