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뭐, 주어가 없다의 2탄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