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일기] 3탄, 브로츠와프 여행 '난쟁이를 따라서'


[폴란드 일기] 3탄, 브로츠와프 여행 '난쟁이를 따라서'

[폴란드 이야기] 3탄, 브로츠와프 여행 '난쟁이를 따라서' 폴란드 4대 도시 중 하나인 '브로츠와프' 영어는 woclaw아고 쓰이는데 그 이유는 모릅니다. 다시 맞은 두번째 주말, 오늘은 혼자서 여유있게 난쟁이를 찾아 나서려고 했습니다. 다이어트도 할 겸 말이죠. 날씨가 생각보다 흐려 걷지 않고 우버를 타고 '리넥 광장'까지 이동했습니다. 여기가 시작지점 요이땅 출발지점에 당당히 서있는게 오늘 첫빠따 난쟁이 입니다. 아래쪽 강변을 따라 산책로가 주욱 이어집니다. 날은 흐리지만 이뿜 ㅑ쭉 가다 보면 이렇게 생긴 광장이나오는데 많은 사람들이 롤러스케이트, 스케이트보드 등을 즐기며 놀구있습니다. 두번째 발견한 난쟁이 부대들과 함.......


원문링크 : [폴란드 일기] 3탄, 브로츠와프 여행 '난쟁이를 따라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