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페로미아 키우기] 청페페 번식 후 첫 새잎


[페페로미아 키우기] 청페페 번식 후 첫 새잎

번식을 시도한 지 꼭 3개월만에 드디어 새잎을 내고 있는 페페로미아, 청페페로 불리는 녀석이죠. 그루라 표현하긴 그렇지만 잎꽂이한 이파리까지 두 그루. 물꽂이로 뿌리를 내서 흙에 옮겨 심은 큰녀석은 아직 잎크기는 작지만 첫 잎을 낸 후 가속도가 붙어 둘째 잎을 금방내는걸 보니 페페로미아의 폭풍성장 특성을 따라 이제 금방 자랄 듯... 잎꽂이한 이파리 하나는 3개월째 같은 모냥으로 쥐죽은 듯 아직 새잎 소식이 없지만 이파리가 탱실한게 뿌리는 확실히 내린 듯하니 조만간 잎을 내리라. 쑥쑥자라 작대기 같은 꽃을 피울 날을 기대해 봅니다.


원문링크 : [페페로미아 키우기] 청페페 번식 후 첫 새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