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곡동 용포차 : 이번엔 꼬치 어묵에 한 잔


용곡동 용포차 : 이번엔 꼬치 어묵에 한 잔

오늘도 용포차에 들릅니다. 그렇게 자주 간거 같지는 않은데 벌써 두자리수 방문은 한 거 같습니다. 일단 안주들이 다 아재 입맛에 맞습니다 날도 춥고 출출하기도 해서 두부김치를 주문하고 기본안주에 한잔 하면서 두부김치 기다립니다. 이 이후에 안주로 동치미가 나오늘 식당을 몇 군데 더 발견했지만, 원성동 장가네 곱창을 제외하고는 전부 형편 없고, 그래도 역시 용곡동 용포차 만한 곳이 없습니다. 너무 궁굼해서 사장님께 여쭤보니 역시 직접 담으시는게 아니라... 어머님인가 장모님인가 담아주시는 거라고 합니다. 역시, 판매용으로 대충 만든 동치미가 아니라 집에서 먹으려고 담은 동치미 두부김치 나왔습니다. 양은 여전히 많습니.......


원문링크 : 용곡동 용포차 : 이번엔 꼬치 어묵에 한 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