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성수 제화 거리’가 사라진다 / 부동산 투자 몰리며 젠트리피케이션 심화 구두 제조 업체들 뚝도 시장 인근으로 이전


[공유] ‘성수 제화 거리’가 사라진다 / 부동산 투자 몰리며 젠트리피케이션 심화 구두 제조 업체들 뚝도 시장 인근으로 이전

성수동이 수제화 거리에서 카페 골목으로 변하고 있다. 성수동은 1980년대 금호동, 명동, 충무로 일대의 재개발로 밀려난 수제화 업체들이 성수동으로 집결하면서 집적지로 발전했다. 명동 매장과 인접해 있고, 에스콰이아, 엘칸토 등 기성화 브랜드 공장이 있는 성남과도 멀지 않아 자생적으로 발달했다. 지난 40여 년 간 신발 굽, 피혁, 내피, 창 등 구두 원부자재 업체부터 제조 공장, 브랜드 업체까지 구두 제조 클러스터가 자연스럽게 형성됐다. 하지만 최근 제화 거리의 명성이 퇴색하고 있다. 기업들의 부동산 매입이 늘면서, 카페, 레스토랑, 체험 매장, 쇼룸이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소상공인연구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


원문링크 : [공유] ‘성수 제화 거리’가 사라진다 / 부동산 투자 몰리며 젠트리피케이션 심화 구두 제조 업체들 뚝도 시장 인근으로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