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봄이와 함께한 2020년 가을


또봄이와 함께한 2020년 가을

일광욕 하기 좋았던 가을이 가고 내일이면 입동이다. 올 겨울 극강의 추위가 올 수 있다고 하던데... 벌써부터 무섭다. 오늘은 또봄이와 함께한 사진으로 2020년 가을을 마무리해본다!봄이가 일광욕 자리를 잡고 졸기 시작하니 어김없이 또치가 나타나 자리를 빼았었다. 노인공경이라고는 1도 없는 또치와 그런 또치가 마냥 귀찮은 봄이다. 늘 또치한테 뺏기는? 봄이를 보면 조금 속상하다. 저 베게도 봄이꺼였는데... 이제는 또치 차지가 되었다. 두 발을 올리고 있는 모습에서 또치의 욕심이 느껴지는건 나만의 생각일까?ㅋㅋㅋ "놓치지 않을거예요!"또봄이가 사랑하는 딩동펫 카시트에서! 이건 정말 잘 샀다 싶은 또.......


원문링크 : 또봄이와 함께한 2020년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