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량동 점심 오늘은 스시노백쉐프


율량동 점심 오늘은 스시노백쉐프

청주 율량동 점심오늘은 스시노백쉐프ㅡ지인과 이야기하다가 그때 거기 있잖아~퇴사하고 밥 사줬던데 나 거기가 생각이 안 난다!그렇게 사진첩을 보다가 발견해 낸 곳이 바로여기였어요. 이제 자주 못 볼 동료들이지만, 아쉬움을달랠 겸 이전에 다녔던 몇몇 분들을 더 불러서 함께식사했던 곳이었어요. 재미있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좋은 분들과 일했었구나.그런 아련한 생각도 하게 되네요 :) ㅎㅎ집에 있는 오빠한테 초밥을 사주는 거로 하고(?)면허가 없는 저는 오빠의 차를 타고 슝 달려왔어요.여기였나? 하면서 그 주변을 도는데 그때 그날또 날씨도 기억이 나네요 ㅎ_ㅎ 두 번째 방문하는데왜 이렇게 설레는 거죠 ~ 그냥 초.......


원문링크 : 율량동 점심 오늘은 스시노백쉐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