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 모녀 살해 뒤, 시신 옆 사흘간 밥먹고 맥주 마셔


노원 세 모녀 살해 뒤, 시신 옆 사흘간 밥먹고 맥주 마셔

노원 세 모녀 살해 뒤, 시신 옆 사흘간 밥먹고 맥주 마셔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20대 남성이 살인을 저지른 이후 시신이 방치된 범행 현장에 사흘간 머무르며 밥과 술까지 챙겨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서울 북부지법 박민 영장전담판사는 4일 피의자 김모(25)씨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20분 만에 마친 뒤 도주·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김씨는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A씨(25)의 집에 지난달 23일 택배 기사를 가장해 들어가 홀로 있던 A씨 여동생과 5시간 뒤쯤 귀가한 A씨 어머니, 그로부터 1시간 뒤 돌아온 A씨를 연달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살인.......


원문링크 : 노원 세 모녀 살해 뒤, 시신 옆 사흘간 밥먹고 맥주 마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