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말해줘서 고마워 : 나를 지키고 관계를 지키는 일상의 단단한 언어들


그렇게 말해줘서 고마워 : 나를 지키고 관계를 지키는 일상의 단단한 언어들

표지 목차 느낀 점 시간을 잊어버리게 만드는 대화. 그것을 했던 것이 얼마나 오래 전인지 모르겠다. 좋은 대화와 말들이 쌓여 사람의 마음이 단단해지는 것인데, 그 힘을 잊어버리고 산 것 같다. 그래서 마음이 약해졌는지도 모를 일이다. 어렸을 때부터 친구관계 자체는 원만했지만, 깊은 속마음을 털어놓을 정도의 단짝이라 칭할 친구는 적었다. 여러 친구들과 두루두루 어울려 지내긴 했지만, 정말 나를 이해해주고 지지해주는 느낌을 주고 받는 사람은 거의 없었달까. 말하기보다는 듣는 편이 익숙해서 많은 친구의 고해성사(?)나 고민 상담을 해주기도 했는데, 정작 내 속마음을 훌훌 털어내며 친구와 이야기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었다.......


원문링크 : 그렇게 말해줘서 고마워 : 나를 지키고 관계를 지키는 일상의 단단한 언어들